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올해의불서
공급사 바로가기
끈 풀린 개처럼 혼자서 가라 (인도 50에 무작정 떠나는 여행)

끈 풀린 개처럼 혼자서 가라 (인도 50에 무작정 떠나는 여행)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끈 풀린 개처럼 혼자서 가라 (인도 50에 무작정 떠나는 여행)
정가 16,000원
판매가 14,400원
저자/역자/출판사 송성영 지음/작은숲
적립금 720원 (5%)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페이지수 304
발행일 2016-03-21
ISBN 9788997581863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끈 풀린 개처럼 혼자서 가라 (인도 50에 무작정 떠나는 여행) 수량증가 수량감소 (  72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미니불상모음전

이벤트

관련상품

  • [인도여행] 아루나찰라를 걷다 - 일광 스님과 함께하는 남인도 명상여행

    10,800원

  • 죽음의 설원을 넘어선 인도여행기 - 법현,현장,의정,혜초스님의

    13,500원

  • 혼자인 시간이 필요해: 육아 탈출 미국 혼행기

    13,500원

책소개

『끈 풀린 개처럼 혼자서 가라: 인도』는 송성영 작가의 첫 해외여행기이다. 2014년에 단돈 250만 원을 들고 무작정 인도로 떠났던 그가 그간 틈틈이 오마이뉴스에 연재했던 글을 이번에 두 권의 책으로 묶었는데, 이번에 나온 책은 1권은 인도편으로 “어리버리한 배낭 여행 초보자인 중년 사내가 낯선 인도 땅에서 좌충우돌 적응해 가는 과정”을 담았고, 작가의 내면 속 고통을 바라보고 그 원인을 찾아가는 과정을 담을 예정인 2권 네팔편은 2016년 하반기에 출간될 예정이다.


저자소개

저자 송성영은 대전에서 태어났다. 대학을 졸업한 후 잡지사 생활을 했고, 한동안 도(道)를 풍부하기 위해 여기저기 떠돌아다니며 산 생활을 하기도 했다. 결혼과 함께 돈 버느라 행복할 시간이 없던 그는 덜 벌고 행복하게 살자는 생각에 도시 생활을 접고, 빈 농가를 얻어 소작농 글쟁이로 생활했다. 2007-2009년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에서 충남 공주 지역의 한국 전쟁 전후 민간인 피해 조사 작업 참여하기도 했다. 2002년부터 ‘오마이뉴스’에 꾸준히 글을 올리고 있으며, 2006년과 2010년 두 차례에 걸쳐 ‘올해의 뉴스 게릴라상’을 수상했다. 2003년 『거봐. 비우니까 채워지잖아』, 2011년 『촌놈, 쉼표를 찍다』, 2013년 『모두가 기적 같은 일』 등 소박한 삶에 담겨진 수필집을 펴냈다. 현재 전남 구례 지리산 자락, 오두막집에서 살고 있다.


목차

· 프롤로그 

· 출국장을 못 찾아서, 쉰넷 중년 남자의 굴욕 

· 공항에서 쪼그려 잘 걸, 이 야밤에 여자 셋과…… 

· 인도 밤거리 험악한 소문보다 내가 더 무섭다고? 

· 배낭여행 와서 흥청망청, 내가 왜 그랬지 

· 고작 물감 폭탄에 벌벌, 나는 쥐새끼였다 

· 대학 안 간 자식 두고, 이렇게 행복해도 되나 

· “눈 깔어!” 그 무서운 눈빛, 돈 주고 깨달았다 

· 아내가 나를 멀리한 이유, 히말라야에서 깨닫다 

· 밤길 걷다가는 알몸 신세? 인도 괴담의 진실 

· 맥주 두 병에 까먹은 내 나잇값, 용서 쉽지 않네 

· 황금 400kg 쏟아 부은 사원에 입장료가 없다니…… 

· 여행자도 공짜 밥, 이런 식당 또 있을까 

· 우물에서 시신 120구, 그냥 공원인 줄 알았는데 

· 인도·파키스탄 국경에서 본 평화 

· 인도에서 기차 타기가 제일 어려웠어요 

· 인도에서 한국인 숙소 찾다가, 이렇게 당하네 

· 화장터에서 만난 이혼남과 별거남, 고해성사를 하다 

· 화장터에서 밥 먹고 살지만, 놀라운 인도 노인의 경지 

· 이혼하자는 아내, 병든 개와 내가 뭐가 다른가 

· 메시지 몇 번만에 만난 그녀, “사모님이 알면 어쩌려고” 

· 인도에서 만난 선재동자, “왜 사진을 찍어 대는 거죠?” 

· 나 홀로 게스트하우스에, 외로움이 급습했다 

· “음료수 절대 마시지 마라”, 인도 여행의 금기를 깨다 

· “참 나약하시네요”, 날 뚜껑 열리게 한 그의 한마디 

· ‘시바 신이 보우하사’, 버스는 더욱 난폭해졌다 

· 돈이 많아야 명상? 비틀즈의 스승은 없다 

· 벽 너머 그녀가, 욕정이 꿈틀거렸다 

· 남녀의 노골적 성교 장면, 이걸 왜 여기에 

· 그 방에서 보낸 첫날 밤, 두려움이 빠져나갔다 

· 나무 껴안은 여자들, ‘차라리 내 등에 도끼질을’ 

· 공부는 곧 ‘생활’, 간디의 제자가 세운 여성 학교 

· 산속의 구름바다, 뼛속까지 황홀했다 

· 에필로그



저자 송성영은 대전에서 태어났다. 대학을 졸업한 후 잡지사 생활을 했고, 한동안 도(道)를 풍부하기 위해 여기저기 떠돌아다니며 산 생활을 하기도 했다. 결혼과 함께 돈 버느라 행복할 시간이 없던 그는 덜 벌고 행복하게 살자는 생각에 도시 생활을 접고, 빈 농가를 얻어 소작농 글쟁이로 생활했다. 2007-2009년 ‘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에서 충남 공주 지역의 한국 전쟁 전후 민간인 피해 조사 작업 참여하기도 했다. 2002년부터 ‘오마이뉴스’에 꾸준히 글을 올리고 있으며, 2006년과 2010년 두 차례에 걸쳐 ‘올해의 뉴스 게릴라상’을 수상했다. 2003년 『거봐. 비우니까 채워지잖아』, 2011년 『촌놈, 쉼표를 찍다』, 2013년 『모두가 기적 같은 일』 등 소박한 삶에 담겨진 수필집을 펴냈다. 현재 전남 구례 지리산 자락, 오두막집에서 살고 있다.


목차

· 프롤로그 

· 출국장을 못 찾아서, 쉰넷 중년 남자의 굴욕 

· 공항에서 쪼그려 잘 걸, 이 야밤에 여자 셋과…… 

· 인도 밤거리 험악한 소문보다 내가 더 무섭다고? 

· 배낭여행 와서 흥청망청, 내가 왜 그랬지 

· 고작 물감 폭탄에 벌벌, 나는 쥐새끼였다 

· 대학 안 간 자식 두고, 이렇게 행복해도 되나 

· “눈 깔어!” 그 무서운 눈빛, 돈 주고 깨달았다 

· 아내가 나를 멀리한 이유, 히말라야에서 깨닫다 

· 밤길 걷다가는 알몸 신세? 인도 괴담의 진실 

· 맥주 두 병에 까먹은 내 나잇값, 용서 쉽지 않네 

· 황금 400kg 쏟아 부은 사원에 입장료가 없다니…… 

· 여행자도 공짜 밥, 이런 식당 또 있을까 

· 우물에서 시신 120구, 그냥 공원인 줄 알았는데 

· 인도·파키스탄 국경에서 본 평화 

· 인도에서 기차 타기가 제일 어려웠어요 

· 인도에서 한국인 숙소 찾다가, 이렇게 당하네 


상품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Photo Review

Photo Review
번호 상품정보 제목 평점 작성자 작성일시 조회수

 Point

 Point


붓다북 빠른메뉴

팝업닫기
팝업닫기